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17 君因而任之 故君不窮於能이요 有功則君有其賢하고 有過則臣任其罪 故君不窮於名이니라
군주는 이에 근거하여 일을 맡기므로 군주는 재능을 무한하게 펼칠 수 있다. 공이 있으면 군주가 현명하기 때문이고 과실이 있으면 신하가 책임을 지므로 군주는 명예가 끝없이 지속될 수 있다.
○先愼曰 乾道本君下有子字 盧文弨云 子字衍이라하고 顧廣圻云 藏本無子字 是也라하니 先愼案 張榜本亦無 今據刪하니라
왕선신王先愼건도본乾道本에 ‘’ 아래 ‘’자가 있다. 노문초盧文弨는 “‘’자는 연문衍文이다.” 하였고, 고광기顧廣圻는 “장본藏本에 ‘’자가 없으니, 옳다.” 하였는데, 내가 살펴보건대, 장방본張榜本에도 역시 없으니, 지금 이에 근거하여 삭제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