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第六 有度篇
제6편 법도를 세움
나라를 다스리는 데 있어서 법도法度를 최우선으로 내세운 것이다. 역대 패자霸者가 될 수 있었던 국가들의 공통점은 모두 법도를 엄중하게 받들었던 것에서 기인한다. 나라 장왕莊王, 나라 환공桓公, 나라 소왕昭王, 나라 안희왕安釐王 등이 대표적인데, 이 국가들이 망하게 된 원인도 또한 국법을 내버렸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명석한 군주는 법으로 하여금 사람을 고르도록 하고 자신이 임의로 등용하지 않으며, 법으로 하여금 그 공적을 헤아리도록 하고 자신이 임의로 헤아리지 않는다. 군주는 오로지 법에 근거하여 시행할 뿐이고, 현명한 신하는 이러한 군주에게 자신을 맡긴 다음 두 마음을 품지 않는 것이 치세治世의 중요한 요결이다.
○先愼曰 乾道本 六作七이니 據趙本改
왕선신王先愼건도본乾道本에는 ‘’이 ‘’로 되어 있으니 조본趙本에 의거하여 고쳤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