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84 法刑苟信이면 虎化爲人하야 復反其眞이니라
법술과 형벌이 진실로 잘 펼쳐지면 범이 사람으로 변화하여, 다시 참된 모습으로 돌아갈 것이다.
謂君君臣臣也
구주舊注:군주는 군주답고, 신하는 신하다움을 말한 것이다.
○先愼曰 乾道本 作狗하니 據拾補改 盧文弨云 苟 誤作狗라하니라
왕선신王先愼건도본乾道本에 ‘’는 ‘’로 되어 있으니, ≪군서습보群書拾補≫에 의거하여 바로잡았다. 노문초盧文弨는 “‘’가 ‘’로 잘못되었다.” 하였다.
顧廣圻云 信 讀爲申이라 與下文人眞韻이니 言申法刑於狗也
고광기顧廣圻는 “‘’은 ‘(펼치다)’으로 읽어야 한다. ‘’은 아래 글의 ‘어인’, ‘’과 함께 운자이니, 개에게 법술과 형벌을 펼친다는 말이다.
上文云虎將爲狗라하고 又云狗益無已라하니 與此相承이라하니라 先愼案 顧讀信爲申 是也
윗글에 ‘호장위구虎將爲狗(범 같은 신하가 개처럼 굴 것이다.)’라 하고, 또 ‘구익무이狗益無已(개들이 끝없이 더 늘어날 것이다.)’라 하였으니, 이 구절과 서로 이어진다.”라고 하였다. 내가 살펴보건대, 고광기가 ‘’을 ‘’으로 읽은 것은 옳다.
當從拾補改作苟 狗字 涉上文而誤어늘 不得反以爲證이라
’는 응당 ≪군서습보群書拾補≫에 따라 ‘’로 바로잡아야 한다. ‘’자는 윗글과 관련이 되어 잘못된 것인데, 도리어 증거로 삼아서는 안 된다.
此謂君苟申其刑法이면 則臣昔之爲虎者 皆反其眞而爲人矣 反其眞 指臣而言이라 舊注謂君君臣臣 亦誤
이것은 임금이 진실로 형법刑法을 펼치면 예전에 범과 같던 신하가 모두 참된 모습으로 돌아가서 인신人臣이 됨을 말한 것이다. ‘반기진反其眞’은 신하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구주舊注에서 ‘위군군신신謂君君臣臣’이라 한 것도 잘못되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