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0 秦與荊人戰하야 大破荊하야 襲郢하고 取洞庭五湖江南하니
진나라가 초나라와 전쟁하여 초나라를 크게 격파하고서 국도인 을 습격하고 동정洞庭오호五湖강남江南을 점령하니,
○盧文弨曰 湖 作都하고 一作渚 顧廣圻曰 吳師道云 都 當從韓作湖라하니 今案吳說 非也
노문초盧文弨:‘’는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 ‘’로 되어 있고, 어느 책에는 ‘’로 되어 있다. 고광기顧廣圻오사도吳師道는 “‘’는 응당 ≪한비자韓非子≫를 따라 ‘’가 되어야 한다.”고 하였는데, 지금 살펴보건대 오사도의 설이 틀렸다.
燕策云 四日而至五渚라하고 蘇秦列傳同이라 引戰國策取洞庭五渚하니 渚都同字 是渚之譌
전국책戰國策≫ 〈연책燕策〉에 “4일 만에 오저五渚에 도착했다.” 하였고, ≪사기史記≫ 〈소진열전蘇秦列傳〉도 이와 같다. ≪사기집해史記集解≫에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의 ‘취동정오저取洞庭五渚’라는 말을 인용하였으니, ‘’와 ‘’는 같은 글자이고, ‘’는 바로 ‘’의 오자이다.
王先謙曰 史記秦紀 三十年 取江南爲黔中郡이라하야늘 引括地志云 黔中故城 在辰州沅陵縣西二十里하고
왕선겸王先謙:≪사기史記≫ 〈진본기秦本紀〉에 “소왕昭王 30년(B.C.277)에 강남江南을 점령하여 검중군黔中郡을 삼았다.”라 하였는데, ≪사기정의史記正義≫에서 “≪괄지지括地志≫에 ‘검중 고성黔中 古城신주 원릉현辰州 沅陵縣의 서쪽 20리에 있다.’고 하였다.” 한 것을 인용하였고,
又三十一年 楚人反我江南이라하고 六國表云 秦所拔我江旁反秦이라하니 楚世家所謂江旁十五邑也
또 소왕 31년에 “초인楚人강남江南에서 우리()를 배반하였다.”라 하였고, ≪사기史記≫ 〈육국표六國表〉에 “나라가 함락했던 우리 강방江旁 지역의 사람들이 진나라를 배반하였다.”라 하였으니, 〈초세가楚世家〉에서 말한 ‘강방 15’이다.
先愼曰 蘇秦傳集解 引戰國策云 秦與荊人戰하야 大破荊하야 襲郢하고 取洞庭五渚라하고 然則五渚 在洞庭이라하다
왕선신王先愼:≪사기史記≫ 〈소진열전蘇秦列傳〉의 ≪사기집해史記集解≫에서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 ‘나라가 나라와 전쟁하여 초나라를 크게 격파하여 영도郢都를 습격하고 동정洞庭오저五渚를 점령하였다.’ 하였다.”고 인용하고 “그렇다면 ‘오저五渚’는 동정에 있는 것이다.”라 하였다.
案裴說誤讀策文耳 高注 楚都也 洞庭五渚江南 皆楚邑也
살펴보건대 배인裴駰의 설(≪사기집해史記集解≫의 설)은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의 내용을 잘못 읽은 것이다. 고유高誘에 “나라 국도國都이고, 동정․오저․강남은 모두 초나라의 읍이다.” 하였다.
五渚 五處洲也 以爲五渚 宛鄧之間으로 臨漢水하니 不得在洞庭이라하니 湖乃渚之誤 顧說是
사기색은史記索隱≫에 “오저五渚는 다섯 곳의 물속 섬이다. 유씨劉氏는 ‘오저는 사이의 땅으로 한수漢水에 접해 있으니, 동정에 있지 않다.’ 하였다.”라고 하였다. ‘’는 곧 ‘’의 오자이니, 고광기의 설이 옳다.
역주
역주1 集解 : ≪史記集解≫를 말한다. 南朝 宋나라의 裴駰이 歷代 諸家의 說을 모아서 편찬한 ≪史記≫의 注釋書로, ≪史記索隱≫․≪史記正義≫와 함께 ≪史記≫ 三家注의 하나이다.
역주2 昭王 : 秦 昭襄王의 약칭으로, 秦 始皇의 증조부이다.
역주3 正義 : ≪史記正義≫를 말한다. 唐나라 張守節이 지은 ≪史記≫의 注釋書로, ≪史記≫ 三家注의 하나이다.
역주4 索隱 : ≪史記索隱≫을 말한다. 唐나라의 司馬貞이 지은 ≪史記≫의 주석서로, ≪史記≫ 三家注의 하나이다.
역주5 劉氏 : 唐나라의 劉伯莊을 말한다. 유백장은 彭城 사람으로, 弘文館學士를 지냈다. 許敬宗 등과 ≪文思博要≫․≪文官詞林≫을 편찬하였고, 저서에 ≪史記音義≫․≪史記地名≫․≪漢書音義≫가 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