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23 奚謂好音 昔者 衛靈公將之晉할새 至濮水之上하야 稅車而放馬하고 設舍以宿하다
무엇을 가리켜 음악을 좋아한다고 하는 것인가? 예전에 위 영공衛 靈公나라에 가려고 할 적에 복수濮水 가에 이르러 수레에서 말을 풀어놓고 머물 집을 만들어 묵게 되었다.
夜分 而聞鼓新聲者而說之하야 使人問左右한대 盡報弗聞이라
밤중에 어떤 이가 새 악곡樂曲을 연주하는 소리를 듣고 기뻐서 사람을 시켜 측근의 사람들에게 묻게 하였는데 모두들 악곡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보고하였다.
乃召師涓而告之하야 曰 有鼓新聲者어늘 使人問左右한대 盡報弗聞이라 其狀似鬼神하니 子爲我聽而寫之하라
〈영공은〉 곧 악관 사연樂官 師涓을 불러 그 일을 말하여 “새 악곡을 연주하는 사람이 있기에 사람을 시켜 측근의 사람들에게 물어보게 하였는데 모두들 악곡 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한다. 그 정황이 마치 귀신이 하는 듯하니 그대는 나를 위해 그 소리를 듣고 기록하여 오라.” 하였다.
○先愼曰 各本無我字 史記樂書論衡紀妖篇御覽五百七十九 引有我字어늘 今據補
왕선신王先愼:각 에는 ‘’자가 없으나 ≪사기史記≫ 〈악서樂書〉․≪논형論衡≫ 〈기요편紀妖篇〉․≪태평어람太平御覽≫ 권579에 이 글을 인용하면서 ‘’자가 있기에 지금 이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