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9 圍梁數旬이면 則梁可拔이요 拔梁이면 則魏可擧 擧魏 則荊趙之意絶이요 荊趙之意絶이면 則趙危 趙危而荊니이다
대량大梁을 수십 일 동안 포위하였다면 대량을 함락시킬 수 있었고, 대량을 함락시켰다면 나라를 점령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위나라를 점령했다면 나라와 나라의 연합하려는 뜻이 단절되었을 것이고, 초나라와 조나라의 연합하려는 뜻이 단절되었다면 조나라는 위태롭게 되었을 것이고, 조나라가 위태롭게 되었다면 초나라는 의심하게 되었을 것입니다.
○盧文弨曰 策 作荊孤하니
노문초盧文弨:≪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 ‘형고荊孤’로 되어 있으니 이것이 옳다.
顧廣圻曰 狐 當從策作孤 衍疑字
고광기顧廣圻:‘’는 응당 ≪전국책≫ 〈진책〉을 따라 ‘’가 되어야 하고, ‘’자는 연자衍字이니 ≪전국책≫ 〈진책〉에는 ‘’자가 없다.
兪樾曰 存韓篇云 趙氏破膽하고 荊人狐疑라하니 則狐疑字不誤 盧顧說非
유월兪樾:≪한비자韓非子≫ 〈존한편存韓篇〉에 “조나라 사람은 간담이 찢어지고 초나라 사람은 의심한다.[조씨파담 형인호의趙氏破膽 荊人狐疑]”라 하였다. ‘호의狐疑’자는 틀리지 않았으니, 노문초盧文弨고광기顧廣圻의 말이 틀렸다.
先愼曰 彼趙云破膽이면 則楚云狐疑어니와 旣趙云危 則楚不得僅云狐疑也
왕선신王先愼:저 조나라 사람에 대해 ‘간담이 찢어진다[파담破膽]’고 말했으면 나라 사람에 대해 ‘의심한다[호의狐疑]’고 말하겠으나, 이미 조나라가 ‘위태롭다’고 말했으면 초나라에 대해서 겨우 ‘의심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孤危之與破膽狐疑 語言輕重大相逕庭하니 從策作孤爲是
이곳의 ‘’와 ‘’가 저곳의 ‘파담호의破膽狐疑’와는 말의 비중에 큰 차이가 있으니 ≪전국책≫ 〈진책〉을 따라 ‘’가 되는 것이 옳다.
역주
역주1 狐疑 : 顧廣圻와 王先愼은 ≪戰國策≫ 〈秦策〉을 따라 ‘孤’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陳奇猷는 “楚나라와 趙나라가 서로 왕래할 적에 魏나라가 그 通路가 되는데, 위나라가 점령당하면 초나라와 조나라의 통로가 막히게 되어 서로 연합하려는 뜻이 통하지 못한다. 그 때문에 ‘초나라와 조나라의 연합하려는 뜻이 단절된다.[荊趙之意絶]’라고 말하였다. 조나라가 고립되면 秦나라와의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조나라는 위험하게 된다. 초나라는 위나라에 있는 진나라 군대를 공격하여 조나라의 위급한 상황을 완화할 수 있었으나 다만 연합하려는 뜻이 통하지 못하여 조나라가 진나라와 다른 약속이 있는지를 모른다. 이 때문에 필시 의심[狐疑]하는 마음이 생길 것이라고 여긴 것이다. 이는 당시의 정세를 말한 것이 매우 분명하니 고칠 필요가 없다.” 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