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37 小臣奉祿養交하야 不以官爲事니이다
소신들은 녹봉만 축내고 권세가와의 교제에 힘써 관직의 일을 자신의 일로 여기지 않습니다.
○顧廣圻曰 奉當作持하니 見本書三守篇이라 晏子春秋問下云 士者持祿하고 游者養交라하고
고광기顧廣圻:‘’은 응당 ‘’가 되어야 하니 본서本書의 〈삼수편三守篇〉에 보인다. ≪안자춘추晏子春秋≫ 〈문하편問下篇〉에 “사자지록 유자양교士者持祿 游者養交(벼슬살이하는 자는 녹봉만 축내고 종유하는 자는 교제에만 힘쓴다.)”라고 하였고,
荀子臣道篇云 以之持祿養交而已耳 國賊也라하고 又見韓詩外傳이라
순자荀子≫ 〈신도편臣道篇〉에 “이지지록양교이이이 국적야以之持祿養交而已耳 國賊也(녹봉만 축내고 교제에만 힘쓸 뿐이니 나라의 도적이다.)”라고 하였고, ≪한시외전韓詩外傳≫에도 보인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