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56 此數物者 險世之說也 而先王之法所簡也니이다
이 몇 가지 사례들은 험한 세상에나 좋아할 것들이고 선왕의 법에는 버려야 할 것들입니다.
險世所說 邀取一時之利 先王所簡 必令百代常行이라
구주舊注:험한 세상에서 좋아하는 바는 한때의 이익을 취하는 것이고, 선왕이 가려 선택하는 것은 필시 백 대에 걸쳐 항상 시행할 수 있는 것이다.
○盧文弨曰 簡 棄也 注非
노문초盧文弨:‘’은 ‘(버리다)’이니 구주舊注가 틀렸다.
兪樾曰 險世之說 本作險世所說이요 說讀爲悅이라 注所據本尙未誤
유월兪樾:‘험세지열險世之說’은 본래 ‘험세소열險世所說’로 되어야 하고 ‘’은 ‘’로 읽어야 된다. 구주舊注가 의거한 판본이 오히려 잘못되지 않았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