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87 法之所加 智者弗能辭 勇者弗敢爭이니이다 刑過不避大臣이요 賞善不遺匹夫니이다
법이 가해지는 것은 지혜로운 사람이라고 벗어날 수 없고 용맹한 사람이라고 감히 대들 수 없습니다. 잘못을 저지른 자에게 형벌을 내릴 때에는 대신이라고 피할 수 없고 선한 사람에게 상을 줄 때에는 필부라고 빠트리지 않습니다.
故矯上之失하고 詰下之邪하며 治亂決繆하고 絀羨齊非하야
그러므로 윗사람의 실수를 바로잡고 아랫사람의 사악함을 꾸짖으며, 혼란을 다스리고 얽힌 것을 해결하며 넘치는 것은 물리치고 그릇된 것은 가지런히 하여
絀其健羨하고 齊其爲非 音黜이라
구주舊注:탐욕을 물리치고 그릇된 것을 가지런히 한다는 말이다. ‘’은 이 ‘’이다.
○王先謙曰 羨 有餘也 卽上削高輕重之意
왕선겸王先謙:‘’은 남음이 있는 것이니, 곧 윗글의 튀어나온 것을 베어내어 경중을 맞춘다는 뜻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