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8 故曰 去好去惡 臣乃見素 去智 臣乃自備라하니라
그러므로 말하기를 “군주가 좋아하고 싫어하는 내색을 드러내지 않으면 신하는 바로 본심을 드러낼 것이고, 지혜와 기교를 버리면 신하는 이에 스스로 신중하게 처신할 것이다.”라고 한 것이다.
好惡不形이면 臣無所效 則戒而自備
구주舊注:좋아하고 싫어하는 내색을 드러내지 않으면 신하가 본받을 바가 없으니, 조심하며 스스로 신중하게 처신한다.
○王念孫曰 去舊去智 本作去智去舊 惡素爲韻이요 舊備爲韻이라
왕염손王念孫:‘거구거지去舊去智’는 본래 ‘거지거구去智去舊’로 되어 있다. ‘’와 ‘’가 운자韻字가 되고, ‘’와 ‘’가 운자가 된다.
’는 예전에 ‘’와 같이 읽었으니, ≪시경詩經≫ 〈대아 탕편大雅 蕩篇〉 ‘은불용구殷不用舊(나라가 옛 신하를 쓰지 않았다.)’의 ‘’는 ‘’와 운자가 되고, 〈소민편召閔篇(소민편召旻篇)〉 ‘불상유구不尙有舊(옛 덕이 있는 사람이 있지 아니한가.)’의 ‘’는 ‘’와 운자가 되며,
이니 皆其證也 後人 讀舊爲巨救反하니 則與備字不協이라 故改爲去舊去智
관자管子≫ 〈목민편牧民篇〉 ‘불공조구不恭祖舊(옛 조상을 공손히 받들지 않는다.)’의 ‘’는 ‘’와 운자가 되니, 모두 그 증거이다. 후대 사람이 ‘’를 반절半切로 읽으니, ‘’자와 협운協韻이 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거구거지去舊去智’로 고친 것이다.
不知古音智屬支部 備屬之部 兩部絶不相通이라 自唐以後 始溷爲一類 此非精於三代兩漢之音者 不能辨也
옛날의 음으로는 ‘’는 지부支部에 속하고, ‘’는 지부之部에 속해서, 이 두 가 전혀 상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지 못한 것이다. 당대唐代 이후로 비로소 섞여버려서 하나의 유가 되었으니, 이것은 삼대三代양한兩漢의 음에 정통하지 못한 자라면 제대로 분별해내지 못한다.
역주
역주1 去舊 : ‘去巧(기교를 제거하다)’의 뜻이다. ‘舊’는 ‘故’와 같은데, ‘智’와 함께 쓰일 경우에는 흔히 기교라는 뜻으로 쓰였다. ≪淮南子≫ 〈原道訓〉에 ‘不設智故(지혜와 기교를 베풀지 않는다.)’라 하였는데, 高誘의 注에 “‘智故’는 ‘巧飾’이다.”라고 하였고, 〈俶眞訓〉에 ‘不利曲故 是非相尤(작은 지혜를 희롱하거나 시비를 가지고 서로 허물하지 않는다.)’라 하였는데, 高誘의 注에 “‘曲故’는 ‘曲巧’이다.”라고 한 것이 그 예이며, ≪韓非子≫ 〈解老篇〉에 ‘諸夫飾智故(사람들이 지혜와 기교로 겉치레를 한다.)’라 하였고, 〈八經篇〉에 ‘衆諫以效智故(신하들이 간언하여 지혜와 기교를 과시한다.)’라고 한 예가 있다.
역주2 大雅蕩篇……與時爲韻 : 〈蕩篇〉의 ‘匪上帝不時’의 ‘時’가 ‘殷不用舊’의 ‘舊’와 운자가 되는 것이다.
역주3 召閔篇……與里爲韻 : 〈召閔篇〉의 ‘日辟國百里’와 ‘日蹇國百里’의 ‘里’가 ‘不尙有舊’의 ‘舊’와 운자가 되는 것이다.
역주4 管子牧民篇……與備爲韻 : 〈牧民篇〉의 ‘不恭祖舊’의 ‘舊’가 ‘孝悌不備’의 ‘備’와 운자가 되는 것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