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43 百姓利其澤이요 其行罰也 畏乎如雷霆하야 神聖不能解也니라
백성들이 그 은택을 이롭게 여기고, 벌을 내릴 때에는 우레와 같이 무서워서 신성神聖이라 할지라도 풀어줄 수가 없다.
故明君無偸賞하며 無赦罰하니 賞偸 則功臣墮其業이요 赦罰이면 則姦臣易爲非니라
그러므로 현명한 군주는 상을 아무렇게나 주지 않고 벌을 쉽게 용서해주지 않으니, 상을 아무렇게나 주면 공이 있는 신하도 자기 일을 태만히 하고 벌을 쉽게 용서해주면 간사한 신하가 쉽게 잘못을 저지르게 된다.
○盧文弨曰 臣 張本 作人이라
노문초盧文弨:‘’은 장본張本에 ‘어인’으로 되어 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