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79 法不信이면 則君行危矣
법에 믿음이 없으면 군주의 지위와 어긋나게 되며
法不信이면 則後不可行이라 故君危也
구주舊注:법에 믿음이 없으면 뒤에 시행할 수 없으므로 군주가 위태로워진다는 말이다.
○兪樾曰 危 讀爲詭 呂氏春秋淫辭篇 所言非所行也하고 所行非所言也하야 言行相詭 不祥莫大焉이라하니 與此意相近이라
유월兪樾:‘’는 ‘(속이다)’로 읽어야 된다. ≪여씨춘추呂氏春秋≫ 〈음사편淫辭篇〉에서 “말한 것이 행동한 것과 다르고 행동한 것이 말한 것과 달라 말과 행동이 서로 속이면 상서롭지 못함이 이보다 더 큰 것이 없다.[소언비소행야 소행비소언야所言非所行也 所行非所言也 언행상궤 불상막대언言行相詭 不祥莫大焉]”라고 하니, 여기의 뜻과 비슷하다.
蓋法不信이면 則君之所行前後違反이라 故曰詭也 作危者 古字通耳
법에 믿음이 없으면 군주의 행동이 앞뒤가 서로 어긋나기 때문에 속인다는 것이다. ‘’로 되어 있는 것은 고자古字에서 통용이다.
漢書天文志 司詭星出正西라하나 史記天官書 詭作危
한서漢書≫ 〈천문지天文志〉에 ‘사궤성출정서司詭星出正西(사궤성司詭星이 정서쪽에서 나왔다.)’라고 되어 있지만 ≪사기史記≫ 〈천관서天官書〉에는 ‘’가 ‘’로 되어 있다.
淮南子說林篇 尺寸雖齊 必有詭라하나 文子上德篇 詭作危하니 竝其證也
회남자淮南子≫ 〈설림훈說林訓〉에 ‘척촌수제 필유궤尺寸雖齊 必有詭(저울이 비록 바르다 해도 필시 차이가 난다.)’라고 되어 있지만 ≪문자文子≫ 〈상덕편上德篇〉에는 ‘’가 ‘’로 되어 있으니 모두 그 증거이다.
舊注未達叚借之旨 當以君位言이요 不當以君行言이니 足知舊說之非矣
구주舊注가차假借한 뜻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는 응당 군주의 지위로써 말해야지 응당 군주의 행동으로써 말해서는 안 되니, 구설舊說이 잘못되었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