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3 是故 兵終身暴露於外하고 士民疲病於內어늘
이 때문에 병사들이 죽을 때까지 외국에서 전쟁에 시달리고 사민士民은 국내에서 생활이 피폐해졌는데도
○先愼曰 策 露作靈하고 疲作潞 云 此當各依本書
왕선신王先愼:≪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 ‘’는 ‘’으로 되어 있고, ‘’는 ‘’로 되어 있다. 황비열黃丕烈의 ≪전국책찰기戰國策札記≫에 “이 구절句節은 응당 각각 본서本書에 따라야 한다.
策文下句 言潞病하니 潞露同字 此句 不得更言暴露 靈者 零之假借 謂日이요 謂雨也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는 아래 문구文句(노병어내潞病於內)에 ‘노병潞病(피로하여 병듦)’이라고 말했으니, ‘’와 ‘’은 같은 글자라서 이 구절(폭령어외暴靈於外)에 다시 ‘폭로暴露’라고 말할 수는 없다. ‘’은 ‘’의 가차자假借字이니, ‘’은 태양을 말하고 ‘’은 비를 말한다.
其策文作潞病 不與作疲病同이니 高注可證이라하니라 先愼案 此及策 竝當作暴露於外 潞病於內 乃霝之借字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의 문구에 ‘노병潞病’으로 된 것은 〈〈한책韓策〉의〉 ‘피병疲病(피로하여 병듦)’으로 된 것과 같지 않으니, 고유高誘(노리어내路羸於內)로 증명할 수 있다.” 하였다. 내가 살펴보건대 이 책과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은 모두 응당 ‘폭로어외暴露於外(밖에서 햇볕을 쬐고 비를 맞음)’와 ‘노병어내潞病於內(안에서 쇠약하여 병듦)’가 되어야 하니, ‘’은 곧 ‘’의 차자借字이다.
說文 雨𩂣也라하고 落也라하니 當作霝이요 亦假靈爲之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은 비가 떨어짐이다.”라 하였고, ≪시경詩經≫ 〈용풍 정지방중鄘風 定之方中〉의 모형毛亨에 “‘’은 ‘혜락’이다.” 하였는데, ‘’은 응당 ‘’이 되어야 하고, ‘’을 가차假借로도 쓸 수 있다.
鄭風零露漙兮 正義本 作靈하고 箋云 靈 落也라하니 是靈落 卽霝落矣
시경詩經≫ 〈정풍 야유만초鄭風 野有蔓草〉 ‘영로단해零露漙兮’의 〈‘’이〉 ≪모시정의毛詩正義에 ‘’으로 되어 있고, 정현鄭玄에 “‘’은 혜락이다.”라 하였으니, 여기서 말한 ‘영락靈落’이 바로 ‘영락霝落’이다.
暴靈二字之義 當如黃說潞病이니 高注云 潞라하고 呂覽不屈篇 士民罷潞라하니 罷潞與潞病義同이라
폭령暴靈’ 두 글자의 뜻은 응당 황비열이 말한 ‘노병潞病’과 같은 뜻으로 보아야 한다. 고유高誘에 “‘’는 ‘(피로하다)’이다.” 하였고, ≪여씨춘추呂氏春秋≫ 〈불굴편不屈篇〉에 “사민士民파로罷潞하다.” 하였으니, ‘파로罷潞’와 ‘노병潞病’은 같은 뜻이다.
淺人多見暴露疲病하고 少見暴靈潞病이라 故改靈爲露하고 改潞爲疲하야 而古義俱湮矣
식견識見이 얕은 사람이 ‘폭로暴露’와 ‘피병疲病’은 많이 보았고 ‘폭령暴靈’과 ‘노병潞病’은 보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을 고쳐서 ‘’를 만들고, ‘’를 고쳐서 ‘’를 만들어 예전의 뜻이 모두 묻혀버렸다.
역주
역주1 黃丕烈札記 : 黃丕烈이 지은 ≪戰國策札記≫를 말한다. 황비열은 淸나라의 유명한 藏書家․目錄學家이자 校勘家이다. 乾隆 연간의 擧人으로 천하제일의 부유한 재산을 써서 宋版本 수집에 심혈을 기울여 佞宋主人이라 自號하였다. 百宋一廛이라는 서실을 두고 100여 종의 송판본을 교감하고 復刻하여 士禮居叢書를 간행하였다. 저서에 ≪荛言≫․≪士禮居藏書題跋記≫․≪續錄≫․≪汪本隷釋刊誤≫․≪芳林秋思≫ 등이 있다.
역주2 詩定之方中傳 : ≪詩經≫ 〈鄘風 定之方中〉의 ‘靈雨旣零’ 詩句에 대한 毛亨의 傳을 말한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