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15 人主將欲禁姦인댄 則審合이니 言與事也
임금이 신하의 간사한 행위를 금지하려고 한다면 형명刑名이 부합하는지를 자세히 따져야 되니, 형명刑名은 말과 실제 한 일이다.
名也 言事相考則合不 可知也
구주舊注:‘’은 ‘(명칭)’이고, ‘’는 ‘(실제)’이니, 명칭과 실제를 서로 고찰하면 부합하는지 부합하지 않는지를 알 수가 있다.
○先愼曰 乾道本 與作異하고 拾補 作與 盧文弨云 言下 衍不字 藏本 無異字하니라하고
왕선신王先愼건도본乾道本에 ‘’는 ‘’로 되어 있고, ≪군서습보群書拾補≫에 ‘’로 되어 있다. 노문초盧文弨는 “‘’자 아래에 있는 ‘’자는 연문衍文이다. 장본藏本에 ‘’자가 없으니 잘못되었다.”라고 하였고,
顧廣圻云 今本言下 有不字하니 當作與라하니라 先愼案 張榜云 刑當作形이라하니라
고광기顧廣圻는 “금본今本은 ‘’자 아래에 ‘’자가 있으니 잘못되었고, ‘’자는 응당 ‘’가 되어야 한다.”라고 하였다. 내가 살펴보건대 장방張榜은 “‘’은 응당 ‘’이 되어야 한다.”라고 하였다.
案刑形二字本書通用이요 與字 依盧顧校改
’과 ‘’ 두 글자는 본서本書에서 통용하였고, ‘’자는 노문초와 고광기의 교정에 의거하여 고쳤다.
역주
역주1 刑名 : 명칭을 고찰하고 그 실제를 강구하여 명칭과 실상이 서로 부합하는지를 따지는 이론이다. ‘形名’으로도 쓴다.
역주2 [刑名] : 저본에는 ‘刑名’ 두 글자가 없으나, ≪韓非子新校注≫ 陳奇猷의 설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3 (則)[刑] : 저본에는 ‘則’으로 되어 있으나, ≪韓非子新校注≫ 陶鴻慶의 설에 의거하여 ‘刑’으로 바로잡았다.
역주4 (則) : 저본에는 ‘則’이 있으나, ≪韓非子新校注≫ 陶鴻慶의 설에 의거하여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