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9 霸王之名不成하고 四隣諸侯不朝어든 大王斬臣以徇國하사 以爲王謀不忠者也하소서
패주霸主제왕帝王공명功名을 이루지 못하고 사방 이웃의 제후들이 조현하지 않으면 대왕께서 참수斬首하여 나라 안에 조리돌려서 대왕을 위해 충심忠心으로 계책을 내지 않은 죄를 밝히십시오.
○先愼曰 拾補 重爲字 盧文弨云 舊少一爲字어늘 今據吳注引增하니 이라
왕선신王先愼:≪군서습보群書拾補≫에 ‘’자가 중복되어 있다. 노문초盧文弨는 “구주본舊注本에는 ‘’자 한 자가 적은데 지금 오사도吳師道의 ≪전국책보주戰國策補注≫에 의거하여 ‘’ 한 글자를 더 썼으니, 위의 ‘’자는 본음本音대로 읽고 밑의 ‘’자는 거성去聲으로 읽어야 한다.
者下張本有戒字하고 策作以主不忠於國者라하니라 顧廣圻云 當從策作以主爲謀不忠者 謂爲主首也 爲謀 造謀也
’자 아래 장본張本에는 ‘’자가 있고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은 ‘이주불충어국자以主不忠於國者’로 되어 있다.” 하였다. 고광기顧廣圻는 “응당 ≪전국책≫ 〈진책〉을 따라 ‘이주위모불충자以主爲謀不忠者’가 되어야 하니, ‘’는 주모자가 됨을 이르고, ‘위모爲謀’는 계책을 만든 것이다.
此文例言大王하고 不言王하니 王字必誤 吳師道引此無也字하니 重爲字非라하니라
이 글은 으레 ‘대왕大王’이라 말하고 ‘’이라 말하지 않았으니 ‘’자는 틀림없이 잘못된 글자이다. 오사도가 이 문구를 인용하였으나 ‘’자가 없으니 이것은 옳고, ‘’가 중복된 것은 옳지 않다.”라 하였다.
先愼曰 姚本國策與盧引同하고 鮑本與顧同이라 故所引各異하니라
내가 살펴보건대 요굉姚宏의 ≪전국책속주戰國策續注은 노문초의 인용한 내용과 같고, 포표鮑彪의 ≪전국책주戰國策注은 고광기의 인용한 내용과 같기 때문에 인용한 내용이 각각 다르다.
又策國上 有於字 今案王當作主 顧說是也 爲上以字當衍이니 以徇國爲主謀不忠者也 作一句讀 文氣自順이라
또 ≪전국책≫ 〈진책〉에는 ‘’자 위에 ‘’자가 있다. 지금 살펴보건대 ‘’자는 응당 ‘’가 되어야 하니 고광기의 설이 옳고, ‘’자 위의 ‘’자는 응당 연문이 되어야 하니 ‘이순국위주모불충자야以徇國爲主謀不忠者也(계책 수립을 주지主持하면서 충심忠心을 다하지 않은 자를 조리돌리다.)’를 한 구두句讀로 만들어 읽으면 문맥이 절로 순조롭게 통한다.
역주
역주1 上爲如字 下去聲 : 위에 있는 ‘爲’자는 平聲의 本音대로 읽어 ‘삼다, 간주하다’로 해석하고, 밑의 ‘爲’자는 去聲으로 읽어 ‘위하다’로 해석하라는 말이다. 吳師道의 ≪戰國策補注≫에는 “韓以爲爲王謀不忠者”로 되어 있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