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32 故自宮以治內하고
수조竪刁가 스스로 거세하여 후궁을 관리하였으며,
○先愼曰 刁當作刀 左傳侍人貂 管子大戴禮公羊墨子 作刀 刀有貂音이라 故通用이라
왕선신王先愼:‘’자는 응당 ‘’가 되어야 한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의 시인 초侍人 貂는 ≪관자管子≫․≪대대례기大戴禮記≫․≪춘추공양전春秋公羊傳≫․≪묵자墨子≫에 ‘’로 되어 있다. ‘’자에 ‘’ 음이 있기 때문에 통용하였다.
역주
역주1 竪刁(조) : 齊 桓公의 환관인 侍人 貂를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豎刁(수조)로 알려져 있으며 豎刀․豎貂로도 쓴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