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韓非子集解(1)

한비자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한비자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27 이요
신하는 군주의 속사정을 헤아릴 수가 없고,
○先愼曰 原 當作緣이라 因也 掩跡匿端이면 則下無所因以侵其主 不能緣 與下不能意 同義 緣聲近而誤
왕선신王先愼:‘’은 응당 ‘’이 되어야 한다. ‘’은 ‘(의거하다)’이다. 자취를 가리고 단서를 감추면 신하는 의거하여 군주를 침범할 바가 없게 된다. ‘불능연不能緣’은 아래 구절의 ‘불능의不能意’와 같은 뜻이다. ‘’과 ‘’이 성음聲音이 비슷하여 잘못된 것이다.
二柄篇云 人主不掩其情하고 不匿其端하야 而使人臣有緣以侵其主라하니 作緣字是其證이라
한비자韓非子≫ 〈이병편二柄篇〉에 “인주불엄기정 불닉기단人主不掩其情 不匿其端 이사인신유연이침기주而使人臣有緣以侵其主(군주가 속마음을 가리지 않고 단서를 숨기지 않아서 신하로 하여금 근거하여 군주를 침범할 바를 갖게 한다.)”라 하였는데, 바로 ‘’자가 되어야 하는 증거이다.
역주
역주1 下不能原 : ≪韻會≫에 “‘原’은 ‘推原(근원을 찾음)’이다.” 하였고, ≪管子≫ 〈戒篇〉 尹知章의 注에 “‘原’은 ‘察(살핌)’이다.”라고 한 예를 보면, 王先愼의 설과 같이 굳이 ‘緣’으로 바로잡을 필요가 없으며, 또한 아래 문구의 ‘不能意’와 같은 뜻으로 ‘추측하다’, ‘헤아리다’로 보는 것이 문맥상 비교적 타당하므로 그에 따라 번역하였다.

한비자집해(1) 책은 2019.10.2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